UPDATED. 2020-06-25 14:16 (목)
정복자 어니 엘스(1)
정복자 어니 엘스(1)
  •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 승인 2018.11.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니 엘스는 지금의 골프에 이르기까지 반평생이 걸렸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그가 가족과 사랑을 알게 됐고, 자신의 가장 위대한 성취가 무엇인지 깨달았다는 것이다. 그 이야기를 엘스에게 직접 들어보자.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이제 1년만 지나면 나는 쉰 살이 된다. 믿기 어려운 얘기는 아니다. 수많은 도장이 찍힌 남아공 여권에 그렇게 적혀 있다. 생년월일: 19691017일이라고. 그날 뭘 하고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로부터 두 달 후에 어디에 있을지는 안다. 프레지던츠컵이 열리는 호주의 아름다운 코스인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이다. 인터내셔널 팀의 단장을 맡았기 때문이다. 미국 팀 단장은 타이거 우즈다. 우리는 골프를 오래 해왔다. 타이거는 1997년에 오거스타에서 자신의 첫 메이저 우승을 거뒀다. 그로부터 두 달 후 나는 두 번째 US오픈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그 대회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단장을 맡고 나니 TV 중계를 그 어느 때보다 많이 보게 됐다. 파리에서 열린 라이더컵도 예외가 아니었다. 나는 프레지던츠컵을 홀수 해에 열리는 라이더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 둘은 전혀 다른 대회다. 하지만 프레지던츠컵도 라이더컵만큼 흥미진진하고 치열한 대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 역할은 국적에 상관없이 12명의 인터내셔널 선수들이 음식과 숙소, 다양한 지원인력이나 부단장들을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건 서로를 편하게 여기는 것이다.

 

█ 포기란 없다

지난 몇 년 동안 해왔던 방식 그대로 플레이하면서 나의 40대와 작별하고 싶지 않다. 그래서 뭔가 대책을 세우고 있다. 내게 영감을 주는 사람은 쉰두 살에 우승한 샘 스니드다. 데이비스 러브는 쉰한 살에 우승했다. 필 미켈슨은 마흔일곱 살인 올해 우승을 거뒀고, 줄리어스 보로스가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을 때 그의 나이는 마흔여덟이었다. 프레드 커플스는 50대에도 뛰어난 플레이를 펼쳤다. 특히 오거스타에서 보여주고 있는 모습은 너무나도 인상적이다. 내가 이런 선수들에게 특히 관심을 갖는 이유는 그들이 길고 완전하면서도 느슨한 백스윙을 구사하기 때문이다. 그건 내가 프로로 데뷔한 열아홉 살 때 대표적인 내 스윙의 특징이었고, 30년이 지난 지금도 마찬가지다.

골프는 재미있는 게임이다. 언제 뭐가 맞아떨어질지 알 수 없다. 지난 8월에 피지 인터내셔널이라는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피지로 날아갔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65타를 기록했고, 우승자와는 두 타 차이였다. 우승을 다퉜다는 건 기분 좋은 일이었지만 아쉽고 허전했다. 새로운 시즌이 빨리 시작됐으면 좋겠다. 2019년에는 이제까지 출전해본 적이 없는 전 세계의 새로운 대회에 출전할 생각이다. 특별한 한 해가 될 것 같다. 생각만 해도 신이 난다.

우승을 다투거나 우승을 하기 위해서는 퍼트를 잘 해야 한다. 퍼트는 늘 골프 속의 또 다른 게임이었다. 어렸을 때 엄마와 함께 어떤 대회를 구경하러 갔다. 그 대회에는 남아공의 위대한 골퍼인 보비 로크가 출전했었다. 로크는 골프 역사상 퍼트 실력이 가장 뛰어난 선수로 손꼽히는데, 엄마는 내가 그를 만날 수 있도록 주선했다. 당시 나는 실력 있는 주니어 선수였지만 그가 내 이름을 알고 있을 줄은 몰랐다. “, 마스터 엘스.” 그는 말했다. 그는 왕처럼 처신했고, 흔한 말로 배짱이 두둑했다. 그의 손은 다이아몬드라도 자를 수 있을 것 같았다. 현역 시절 로크는 골프계 최고의 퍼팅 귀재였다. 이런 얘기를 늘어놓는 이유는 요즘 내 퍼팅이 보비 로크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나는 지난 2년 동안 헤드는 무겁고 길이는 표준인 퍼터를 사용했다. 그립은 왼손이 아래로 내려가게 잡았다. 테이크백을 할 때 왼손목을 약간 구부리면 살짝 안쪽 경로를 따라갈 수 있다. 그러면 헤드를 회전했다가 릴리스할 수 있다. 그렇게 하면 헤드에 맞고 지면에 떨어진 볼이 라인에 붙은 듯 굴러간다. 이걸 더 극단적으로 구사한 사람이 로크였다. 옛날 교습가들은 드라이버샷을 하듯 퍼트를 하라고 가르쳤다.

나는 블러드라인이라는 회사에서 만든 퍼터를 사용한다. 그 회사 제품이 너무 좋아서 투자까지 하게 됐다. 이 회사의 퍼터는 전부 바닥이 넓어서 말 그대로 세워놓을 수 있는데, 그러면 연습할 때나 플레이 중에도 볼 뒤에서 라인을 점검할 수 있다. 세워 놓을 수 있는 퍼터를 봤다면 보비 로크도 깜짝 놀랐을 것이다. 그의 퍼터는 버터 칼 같았는데!

나는 골프의 혁신을 좋아한다. 하지만 마음 깊은 곳에서는 골프의 전통주의자다. 퍼터는 가방에서 가장 짧은 클럽이어야 한다는 게 내 생각이다. 수십 년 동안 골프 업계에 종사해온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면 깊은 편안함을 느낀다. 예를 들어 블러드라인의 브래드 아담스는 3대째 골프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이다. 클리블랜드의 마이크 모버그도 마찬가지로 평생 골프계에서 일해 왔다. 그는 뭐든지 할 수 있다. “마이크, 이번에 내가 두바이에 가는데 그곳의 잔디가 정말 단단하잖아요.” 내가 이렇게 말하면 그는 대답한다. “그럼 바운스를 56°에서 낮춰볼까골프는 미세한 조정의 게임이다. 장비와 스탠스, 태도, 모든 점에서.

2017년에 나는 PGA 투어 퍼팅 종합 순위에서 4위를 차지했다. 2016년 마스터스의 1번홀 그린에서 선보인 내 퍼트 실력을 봤다면 이런 랭킹이 믿기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 경험에서 두 가지 좋은 점을 얻었다. 첫 번째는 지금의 퍼트 동작을 완전히 버리고 다시 배우겠다고 다짐한 것이다. 또 한 가지 긍정적인 점은 내 딸 사만다가 고등학교 수업시간에 그날의 경험에 대해 쓴 것을 읽은 것이다. 그 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우리는 고통을 통해 진정한 본성을 발견한다. 우리 아버지가 그 대표적인 사례였다. 아버지는 완벽한 사람은 아니다. 그러나 나는 그보다 더 강인한 사람을 알지 못한다. 2016년 마스터스의 첫 홀에서 우리 아버지는 9타를 기록했다. 이제껏 본 적이 없는 광경이었다. 어떤 면에서는 구역질나는 코미디와도 비슷했다. 집에서 엄마와 함께 그 모습을 보면서 엉엉 울었다. TV 화면을 뚫고 아버지에게 달려가고 싶었다. 그런데 기적적인 일이 벌어졌다. 아버지는 홀에서 볼을 집어 들고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해왔던 그대로 그 다음 티잉그라운드를 향해 걸어갔다. 그 모습에서 헤아릴 수 없는 그의 강인함을 봤다. 어떤 사람은 그 자리에서 기권을 했을지도 모른다. 아버지는 플레이를 계속했고 최선을 다했다.

어니는 “파머는 내가 골프계에서 가장 좋아한 사람 가운데 1명”이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우정은 1992년 PGA 챔피언십에서 시작됐고, 엘스가 파머의 베이힐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1998년에 만개했다.

█ 스윙은 자신의 개성대로

어렸을 때는 드라이버샷을 멀리 날리는 것이 중요했지만(샷거리는 늘 나의 강점 가운데 하나였다) 인플레이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더 중요했다. 요즘은 스윙스피드와 전반적인 공격성이 프로 골퍼의 중요한 일부가 됐다.

저스틴 토마스는 현대의 골프스타일에 맞는 전형적인 선수다. 그의 스윙스피드는 백스윙과 다운스윙 모두 놀라운 수준이다. 내 친구인 닉 프라이스도 비슷한 면모를 지녔지만 저스틴의 스윙은 또 다른 차원이다. 임팩트 때 발끝으로 서는 선수들은 많다. 하지만 드라이버샷을 할 때 저스틴의 발은 사실상 공중에 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부바 왓슨도 마찬가지다. 감탄을 금할 수 없다. 그들은 성공적인 플레이를 펼치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알아내고 있다.

내가 보기에 루이스 우스투이젠은 골프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스윙을 구사하는 것 같다. 내 스윙도 그와 비슷한데, 회전과 리듬, 점진적인 가속을 중시하는 스윙이기 때문이다. 그는 지면에 발을 대고 있다. 나 역시 마찬가지다. 자신의 한계를 벗어난 스윙은 내가 보기에 올바른 개념이 아니다. 실제로 나는 맨발로도 플레이할 수 있다. 요점은 볼을 효율적으로 홀에 넣는 방법은 결코 한 가지가 아니라는 것이다.

각자 개성대로 스윙하면 된다. 요즘 활동하는 투어의 젊은 선수들은 다른 종목의 운동선수들과 비슷할 때가 많다. 허세도 조금 있는 것 같다. 그건 좋다고 볼 수 있다. 그들은 거친 입담도 과시한다. 연습 라운드나 연습장에서는 특히 더 심하다. 20~30년 전의 젊은 선수들과는 사뭇 다르다.

당시에는 정중한 태도가 골프 문화의 중심이었다. 인내가 미덕이었고, 선수생활을 시작하기 위한 필수요소였다. 요즘 선수들은 당장 과녁을 맞히길 원한다. 그것도 나쁠 건 없다. 스포츠는 진화하지 않으면 소멸한다.

하지만 누구나 익숙한 것에 끌리기 마련이다. 늦은 밤에 나는 이따금 유튜브에서 고전적인 스윙을 찾아본다. 엘리트 골퍼들은 전부 스윙스피드가 보통이다. 내가 앞서 언급한 5명의 선수들(샘 스니드를 비롯한 다른 선수들)은 전부 근육보다는 주로 유연성이 스피드의 원천이다. 벤 호건이 친구인 조지 콜먼의 플로리다 뒷마당에서 대서양을 향해 샷하는 동영상을 한 번 찾아보라. 동영상 속의 호건은 예순 살을 훌쩍 넘은 나이지만 중요한 순간, 즉 임팩트에서는 젊은 사람 못지않은 스피드를 과시한다. 체력도 물론이지만 그 스피드는 그의 유연함에서 나온다. 몸 전체에서 윤활유가 뚝뚝 떨어지는 것만 같다.

내가 그 모습에 공감할 수 있는 건 40대 후반인 지금도 여전히 유연함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어떤 면에서 그건 타고난 특징이다. 존 댈리가 핫요가를 하는 건 상상할 수 없어도 그는 실제로 매우 유연하다. 하지만 누구나 노력은 할 수 있고, 나처럼 체격이 큰 사람도 늘 스트레칭을 하고 헬스 자전거를 타며 거의 매일같이 체력단련을 한다. 골프도 체력을 요하는 운동이다.

 

BY ERNIE ELS, Photography by BEN VAN HOOK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webmaster@golfko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