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VX, 골프 부킹 서비스 한다
카카오VX, 골프 부킹 서비스 한다
  • 류시환 기자
  • 승인 2018.11.2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골프예약, 티저 사이트 오픈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카카오게임즈의 자회사 카카오VX(대표 문태식)가 골프 예약 O2O(Online to Offline) 사업을 본격화한다. 골프 예약 및 결제는 물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챗봇 서비스까지 더한 것이다. 카카오VX22일 골프 플랫폼 명칭을 카카오골프예약으로 확정하고 티저 사이트를 오픈했다.

카카오골프예약은 골프장과 골퍼를 모바일 플랫폼에서 연결하는 골프 부킹 O2O 서비스로 카카오톡 채팅창 내에서 예약과 결제, 길 안내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특히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과 연계한 인공지능(AI) ‘골프 챗봇을 출시, 이용자의 골프 스타일과 예약 패턴 등을 분석한 최적의 이용자 맞춤형 골프 예약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VX1:1 맞춤형 챗봇을 시작으로, 향후 단체 대화창에서의 챗봇 초대를 통해 동반자와 소통 및 골프장 예약까지 바로 가능한 서비스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각 골퍼의 특성에 맞는 개인 맞춤형 코스 추천과 코스 영상 정보를 제공하며 길 안내, 맛집 추천, 라운드 후 대리운전 서비스까지 카카오 파트너사의 다양한 플랫폼과 연동해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카카오VX카카오골프예약의 본격 론칭을 앞두고 전국 70여 개 골프장과 업무 협약을 체결해 코스 드론 촬영 등의 공동 콘텐츠 제작을 진행하고 있으며 연내 100여 개의 골프장 협약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카카오VX의 문태식 대표이사는 카카오VX가 제공하는 플랫폼을 통해 이용자뿐 아니라 골프장에도 최상의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이를 통해 새로운 골프 문화가 만들어지고, 보다 많은 골퍼들이 편의를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VX는 티업비전2, 티업비전, 지스윙 등의 스크린골프 브랜드를 서비스하며 업계 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업계 최초로 스크린골프에 카카오프렌즈캐릭터를 등장시키는 등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진행하며 스크린골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가고 있다. 특히 최근 미래애셋대우와 KB투자증권에서 총 4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카카오VX’카카오골프예약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티저 사이트(http://www.kakao.golf)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류시환 기자 soonsoo8790@hmgp.co.kr

 

 

 

 

 

류시환 기자 soonsoo8790@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