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25 14:16 (목)
KLPGA 투어 S-OIL 챔피언십, 악천후로 1R 마무리…최혜진 최종 1위
KLPGA 투어 S-OIL 챔피언십, 악천후로 1R 마무리…최혜진 최종 1위
  • 성승환
  • 승인 2020.06.14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엘리시안 제주CC에서 열린 제14회 에쓰-오일 챔피언십 시상식에서 1위를 차지한 최혜진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제공_KLPGA)
14일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엘리시안 제주CC에서 열린 제14회 에쓰-오일 챔피언십 시상식에서 1위를 차지한 최혜진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제공_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OIL 챔피언십이 기상 악화 탓에 1라운드 성적으로 대회가 마무리됐다.

지난 13일 대회 2라운드는 안개와 폭우, 낙뢰 등으로 예정보다 5시간 지연된 정오에 시작됐다. 기상상태가 개선되면서 경기가 원활히 진행됐지만 저녁 7시가 넘어서자 다시 짙은 안개와 일몰로 2라운드 경기가 중단됐다.

경기를 마치지 못한 오후 조 선수 전원은 14일 오전에 잔여경기를 치러야 했지만 14일 오전 상황도 녹록지 않았다. 잔여경기 첫 조 티오프가 오전 7시 예정이었지만 안개 등의 기상 악화로 인해 경기가 다시 지연됐다.

이런 상황 속에서 대회조직위원회는 9시에 회의를 열고 기존 3라운드 54홀에서 2라운드 36홀 경기로 대회를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기상상황은 개선되지 않았고 오후 3시 2차 회의를 통해 1라운드 18홀 경기로 축소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KLPGA 최진하 경기위원장은 "오전 9시에 열린 1차 회의 이후에도 짙은 안개와 낙뢰, 폭우 등 기상상태가 좋지 않아 경기를 재개할 수 없었다. 결국 2라운드 18홀 경기로 마감하는 것을 최종적으로 결정했다"며 "2라운드 잔여경기를 진행하더라도 오늘 오후와 내일 오전까지 끝나는 것이 불투명하다는 판단이 있었다. 어려운 시기에 대회 개최를 결정한 S-OIL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경기위원장으로서는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대회가 1라운드밖에 진행되지 않아 공식 우승자는 없지만 1라운드 8언더파 64타를 기록한 최혜진이 최종 순위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상금의 경우 기존 총상금 7억원의 75%인 5억2,500만원을 80위까지 지급방식에 따라 공동 60위까지 성적 순으로 배분한다. 1위 최혜진은 9,450만원을 받게 되며 공동 60위 이하 선수들에게는 남은 상금이 균등분배 된다.

 

성승환 ssh@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