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25 14:16 (목)
임성재, 50개 대회만에 PGA 투어 첫 승… 한국선수 일곱 번째 우승
임성재, 50개 대회만에 PGA 투어 첫 승… 한국선수 일곱 번째 우승
  • 성승환
  • 승인 2020.03.0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비치가든스=AP/뉴시스]임성재가 1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에서 막을 내린 미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에서 우승 후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임성재는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하며 PGA 투어 통산 50번째 출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팜비치가든스=AP/뉴시스]임성재가 1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에서 막을 내린 미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에서 우승 후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임성재는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하며 PGA 투어 통산 50번째 출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임성재(22)가 자신의 PGA 투어 50번째 대회 출전 끝에 감격의 첫 승을 일궈냈다.

임성재는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파70, 7,125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혼다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적어낸 임성재는 매켄지 휴즈(캐나다)의 추격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임성재가 PGA 투어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식 데뷔 전인 2017-2018시즌 두 번 출전한 것을 포함해 50개 대회만에 마수걸이 우승이다. 신인왕을 차지했던 2018-2019 시즌에도 우승과 인연이 없었던 임성재는 마침내 우승 상금 126만 달러(약 15억2,000만원)를 차지했다. 임성재는 최경주, 양용은, 배상문, 노승열, 김시우, 강성훈에 이어 한국인 선수로는 일곱 번째 PGA 투어 우승자가 됐다. 

토미 플릿우드(잉글랜드)에게 3타 뒤진 공동 5위로 최종 라운드에 임한 임성재는 초반부터 타수를 줄여 나갔다. 1번홀 시작과 함께 버디를 잡아내더니 3번홀부터 3연속 버디로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이후 흐름이 다소 꺾였다. 7번홀 보기로 주춤하더니 11번홀 버디로 분위기를 바꾸는 듯 했지만 12번과 13번홀에서 1타씩을 잃었다. 임성재는 좋지 않은 흐름 속에서 '베어 트랩(곰의 덫)'이라 불리는 고난이도의 15~17번홀을 마주했다. 전날 보기만 2개를 기록할 정도로 흔들렸던 코스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정확한 티샷으로 15번홀 버디 퍼트에 성공한 임성재는 16번홀 티샷이 벙커로 향했지만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며 파로 마무리했다.

17번홀에서는 티샷을 홀 2.5m 옆으로 붙인 뒤 침착한 퍼트로 버디를 획득했다. 마지막 홀에서도 벙커에 빠졌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고 이를 극복, 타수 손실 없이 경기를 마쳤다. 마지막까지 끈질기게 임성재를 추격했던 플릿우드는 18번홀 세컨드샷을 물에 빠뜨리면서 추격의 불씨가 사라졌다.

한편 임성재는 이번 혼다 클래식 우승을 발판으로 세계랭킹도 껑충 뛰었다. 경기 직후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랭킹포인트 3.6089점을 추가해 25위를 기록했다. 지난주 34위에서 9계단 점프한 임성재는 개인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 중이다.

 

성승환 ssh@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