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05 15:43 (목)
고급 와인일수록 알코올 도수는 높다
고급 와인일수록 알코올 도수는 높다
  • 황창연
  • 승인 2019.07.0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인의 종류와 양조 방식에 따라 알코올 도수가 다양하게 나뉠 수 있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주류에 있어서 알코올 도수는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4~5도 정도의 맥주나 막걸리, 20~30도의 각종 리큐어, 30도 이상의 위스키처럼 다양한 도수의 주류가 있으며, 이는 전면 라벨이나 후면라벨에 자세하게 표시돼 있다. 이처럼 와인도 종류와 양조 방식에 따라 도수가 다양하게 나눠진다.

과거 일반 가정에서 포도주를 만들 때 잘 세척한 포도를 넣고 소주를 부은 다음 설탕을 추가로 넣어 밀봉하는 방법이 있었다. 이때 설탕이 발효를 거쳐 알코올로 변하게 되는데 포도의 당분 역할을 배가하기 위함이다. 와인은 어떤 발효 방법을 거쳐 도수의 차이를 보일까?

한국에서 여름철에 인기가 많은 모스카토 품종의 와인은 주로 5~7도의 알코올 도수를 가지고 있다. 달콤한 포도 주스가 알코올로 변할 때 인위적으로 발효를 중단해 달콤함이 살아 있고 알코올 도수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태에 머물게 된다. 요즘은 이탈리아뿐만 아니라 스페인에서도 다양한 모스카토 품종의 와인이 소개되고 있는데, 미에데스 5.5(Miedes 5.5)처럼 알코올 도수를 와인 이름에 표기함으로써 저도주임을 나타내기도 한다.

화이트 와인은 주로 12~13.5도 정도를 나타내고 스파클링 와인은 12~12.5도를 유지한다. 또 레드 와인은 12~15도 정도의 알코올 도수를 가지고 있다. 와인에서 고급 와인일수록 상대적으로 높은 알코올 도수를 가진다. 이것은 아주 잘 익어 당분이 높은 최상급의 포도를 사용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알코올 도수가 높지만 장기간 숙성 과정을 통해 알코올의 느낌보다는 중후한 풍미와 긴 여운을 나타내는 것이다. 반면에 저렴한 와인은 12도 정도로 가볍고 산뜻한 느낌을 준다.

주정 강화 와인(Port Wine)은 발효 중인 와인에 포도 브랜디를 첨가해 만들어지는데, 포르투갈 포트가 특히 유명하며 포르투갈산 만이 포트 와인이라 부를 수 있다. 17세기 프랑스 와인이 영국으로 수송 될 때 변질을 막기 위해 브랜드를 첨가하던 것이 포트 와인의 탄생 배경으로 보통 17~20도의 알코올 도수를 가지고 있다. 선조가 영국과 밀접한 호주에서도 포트와인이 생산되고 있는데, 이를 포티파이드 와인(Fortified Wine)이라고 부른다. 알코올 도수가 높아 작은 잔으로 소량씩 마시거나 위스키처럼 얼음과 함께 언더락으로 즐기기도 한다. 강화 시킨 와인이라 오픈 후 3개월까지도 음용이 가능하다. 호주 빅토리아주의 빅토리아 토니(Victoria Tawny)가 유명하다.

 

김석우
이지와인(주) 대표
2000년 주류 업계 입문
아영FBC, 수석무역(주)에서 마케팅 매니저 근무
전 세계 유명 브랜드 마케팅 담당(발디비에소,
캘러웨이, 글렌피딕, 예거마이스터 등)

 

황창연 hwangcy@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