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17:31 (월)
강성훈 8년 만에 PGA 생애 첫 우승
강성훈 8년 만에 PGA 생애 첫 우승
  • 성승환 기자
  • 승인 2019.05.13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T바이런 넬슨 우승... 159번 도전 만에 PGA 우승 이뤄내

 

 

강성훈 선수가 우승컵에 입을 맞추며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강성훈 선수가 AT&T바이런 우승컵에 입을 맞추며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

강성훈(32)이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에 뛰어든 지 8년 만에 첫 우승을 했다.

강성훈은 13(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골프클럽( 71)에서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90만 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7, 보기 3개를 쳐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3언더파를 기록한 강성훈은 공동 2위 그룹인 멧 에브리(미국)와 스콧 피어시(미국)를 2타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 데뷔한 강성훈은 159번째 대회에서 감격을 누렸다. 이전까지 2017년 셸 휴스턴오픈에서 기록한 2위가 최고 순위였다.

한국 선수로는 최경주, 양용은, 배상문, 노승열, 김시우에 이어 6번째로 PGA 투어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강성훈은 2라운드에서 선두에 이름을 올렸지만, 3라운드에서 악천후로 인해 한 때 1위 자리를 에브리에게 내줬다. 그러나 3라운드 후반부터 선전하면서 1위를 되찾았다. 4라운드에 돌입한 강성훈은 8, 9, 10번홀에서도 3연속 버디를 잡아낸 후 14, 15, 16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내 상대의 추격을 뿌리쳤다.

강성훈의 4라운드 드라이버 정확도는 85.71%, 그린적중률은 80%에 육박했다. /성승환 기자

 

성승환 기자 ssh@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