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7 11:10 (수)
돌아온 골프 황제 우즈, 통산 다섯 번째 마스터스 우승 포효
돌아온 골프 황제 우즈, 통산 다섯 번째 마스터스 우승 포효
  • 성승환
  • 승인 2019.04.15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 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10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린재킷을 입고 환하게 웃고 있는 우즈.(사진_golf.com)
타이거 우즈(미국)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 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10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린재킷을 입고 웃고 있는 우즈.(사진_golf.com)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돌아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마스터스 정상에 오르며 11년 만에 PGA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1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4개로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대회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친 우즈는 2위 그룹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97년, 2001년, 2002년, 2005년에 이은 우즈의 통산 다섯 번째 마스터스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207만달러(한화 약 23억5000만원)다. 우즈는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통산 15승 기록도 세웠다. 또 PGA 투어 통산 81승으로 샘 스니드(미국)의 최다승 기록인 82승에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공동 2위로 4라운드를 시작한 우즈는 3번홀 버디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4, 5번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지만 7, 8번홀 연속 버디로 스코어를 만회했다. 최고의 난이도로 꼽히는 '아멘 코너' 11, 12번홀을 파로 막은 우즈는 13번홀에서 버디를 낚아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우즈는 16번홀에서도 버디 퍼트에 성공해 2위 그룹을 2타차로 따돌렸고, 18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했지만 1타차 우승을 거머쥐었다.

경쟁자인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는 15번홀에서 워터해저드에 볼을 빠뜨리는 등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몰리나리는 오늘만 2타를 잃어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 공동 5위로 미끄러졌다.

더스틴 존슨(미국)은 4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잰더 슈플리, 브룩스 코엡카(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마스터스에 출전한 김시우(24, CJ대한통운)는 5언더파 283타로 공동 21위에 오르며 선전했다. 

 

성승환 ssh@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