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17:31 (월)
이경훈, PGA 투어 혼다 클래식 공동 7위… 커리어 첫 톱 10 진입
이경훈, PGA 투어 혼다 클래식 공동 7위… 커리어 첫 톱 10 진입
  • 성승환
  • 승인 2019.03.0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pga)
이경훈이 드라이버샷을 하고 있다. (사진_pga)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이경훈(28, CJ대한통운)이 미 PGA 투어 혼다 클래식(총상금 680만 달러)에서 PGA 투어 첫 톱 10 진입에 성공했다. 

이경훈은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파70, 7,125야드)에서 끝난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3개로 1오버파 71타를 적어냈다. 

4라운드 합계 5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1위인 키스 미첼(미국)에 4타 뒤진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아쉽게 첫 우승 기회는 놓쳤지만 PGA 투어 데뷔 시즌에서 톱 10에 진입하는 성과를 냈다.

이경훈은 이번 대회에서 기복 없는 꾸준한 플레이로 대회 내내 상위권에 머물렀다. 1타 차 공동 2위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선 이경훈은 4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기록했고, 13번홀(파4)에서 샷 이글이 될 뻔한 세컨드샷 이후 버디를 추가해 공동 선두 그룹에 합류했다. 하지만 이어진 14번홀(파4) 세컨드샷이 워터해저드에 빠져 보기를 범하는 바람에 선두와의 격차가 2타로 벌어졌다. 이경훈은 남은 홀에서 타수를 줄여야 했으나 '베어 트랩'이라 불리는 어려운 15∼17번홀에서 파 세이브, 18번홀(파5)에서 1타를 잃으며 아쉽게 대회를 마쳤다.

이경훈은 "오늘 처음으로 PGA 투어에서 우승 경쟁을 해서 욕심을 갖고 플레이를 했다. 끝까지 인내하면서 잘 갔는데, 후반에 좀 실수가 나오면서 아쉽게 마무리됐다"고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또 "이번 시합을 통해 자신감도 많이 찾고 부족한 점도 많이 확인했다"며 "부족했던 점을 보완하고 좋았던 점은 그 느낌을 유지하는 데 중점을 두고 연습하면 다음에 또 좋은 기회가 올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경훈과 같은 조에서 경기한 키스 미첼은 버디 6개, 보기 3개로 3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9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다. 브룩스 코엡카와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가 1타 차 공동 2위를 차지했고, 한국 선수 중에는 안병훈(28, CJ대한통운)이 최종합계 1오버파 공동 36위로 가장 선전했다. 강성훈(32, CJ대한통운)과 임성재(21, CJ대한통운)는 2오버파 공동 51위에 머물렀다.

 

성승환 ssh@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